아르투어 쇼펜하우어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르투어 쇼펜하우어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아르투어 쇼펜하우어(독일어: Arthur Schopenhauer, 1788년 2월 22일 - 1860년 9월 9일)는 단치히 태생의 철학자이다.

어록[편집]

  • 우리 안에서, 즉 가장 명료하고 투철한 의식 안에서 스스로를 드러내 보이는 것을 의지 (Wille)라고 부른다. 의지와 그때 그때의 목표 사이에 놓인 장애 때문에 짓눌리는 것을 괴로움이라 부른다. [...] 우리는 노력이 언제나 짓눌리는 것을 보게된다. 우리가 짓눌린 상태에 있으면 거기에서 언제나 괴로움이 따르며, 노력이 삼는 마지막 목표가 있을 수 없기에 괴로움은 끝도 한도 없다 [...] 모든 삶이 본질적으로 괴로움이라는 것을 여기서 누구든지 깨닫게 된다. [1]
  • 길을 잘못 들은 사람에게 바른 길을 알려 주기를 거부하는 자는 그 사람에게 부정한 짓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에게 틀린 길을 가르쳐주는 자는 부정을 저지르는 것이다.[2]
  • 사람들은 자기의 올바른 이성과 양심을 닦기 위하여 애쓰는 것보다 몇 천 배나 재물을 얻고자 하는 일에 머리를 짠다. 그러나 우리의 참된 행복은 우리 자신 속에 있는 것이지 곁에 있는 재물이 아니다.

주석[편집]

  1. 의지의 표상으로서의 세계 I, §56
  2. 의지의 표상으로서의 세계 I,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