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네딘 지단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네딘 지단

지네딘 야지드 지단(프랑스어: Zinedine Yazid Zidane, 아랍어: زين الدين يزيد زيدان‎, 1972년 6월 23일 ~ )은 알제리 출신의 프랑스의 전 축구 선수이며, 국제 연합 개발 계획의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어록[편집]

  • (2006년) 월드컵 이전에 나의 결정을 밝히면서 월드컵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 이것이 나의 선수로서 마지막 목표이고 이제 다른 어떤 것도 생각하고 싶지 않다.[1]
  • 보복은 처벌을 받아야 하지만, 도발이 없다면 보복도 없다. 먼저 도발이 있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 죄인은 바로 도발을 한 자이다.[2]
  • 나도 사람이다. 완벽한 사람은 없다. 우린 때때로 자랑스럽지 못한 일을 하지 않는가? 그리고 그것이 행해진 대로 받아들여지기도 해야 한다.[2]

지단에 대한 평가[편집]

  • 지단은 지난 20년간 최고의 축구 재능을 지닌 선수였다. 그는 언제나 프리마돈나가 아니라 팀의 일원이었다. - 마르첼로 리피[3]
  • 호나우지뉴를 세계 최고의 선수로 평가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날 (프랑스와 브라질의 경기) 지단은 아직도 자신이 최고임을 증명해 보였다. 이번 대회 최고의 선수는 현재까지는 지단이다. 지단은 진짜 중요한 경기에서 최고의 실력을 발휘했다. - 스티브 내시[4]
  • 나는 항상 지단의 플레이에 감탄해왔다. 사실 나의 옷장에는 지단의 유니폼이 보관되어 있는데, 내가 예전에 페루자에서 뛸 때 지단이 속해 있던 유벤투스와의 경기가 끝난 뒤 서로 교환했던 유니폼이다. - 마르코 마테라치[5]
  • 예전처럼 훌륭한 플레이를 하는 데도 지단이 왜 은퇴하려는지 모르겠다. - 프란츠 베켄바워[6]
  • 지단은 마술사였다. 그는 마술 같은 플레이로 경기를 뒤흔들었다. - 펠레[6]

주석[편집]

  1. 박상현. “지단, "월드컵 끝나고 선수생활 은퇴"”, 《OSEN》, 2006년 4월 26일 작성.
  2. 2.0 2.1 최정민, 강은지. “지단 인터뷰 일문일답/ “아이들에겐 사과해도 후회는 안해””, 《한겨레》, 2006년 7월 13일 작성.
  3. 구자윤. “리피, "지단은 지난 20년간 최고의 선수"”, 《스포탈코리아》, 2006년 4월 26일 작성.
  4. 홍석재. “'NBA 스타' 내쉬 "다음 월드컵까지 4년, 앞이 깜깜하다"”, 《노컷뉴스》, 2006년 7월 7일 작성.
  5. 윤영섭. “마테라치 "지단의 골든볼 박탈은 부당"”, 《오마이뉴스》, 2006년 7월 14일 작성.
  6. 6.0 6.1 전광열. “펠레 “지단은 마술사 같았다” 브라질에 ‘악몽’ 선사”, 《스포츠칸》, 2006년 7월 2일 작성.

외부 링크[편집]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