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신지로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고이즈미 신지로의 모습.

고이즈미 신지로(일본어: 小泉 進次郎, 1981년 4월 14일 ~ )는 일본의 정치인으로 자유민주당 소속 4선 중의원 의원이고 제27대 환경대신이다. 특이한 발언으로 인해 구설수에 오른 전례가 있다.

어록[편집]

  • 가면라이더처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일본어: 仮面ライダーのように問題を解決できるよう、全力で取り組みたい。
    2013년 10월, 미야기 현 이시노마키 시와 오나가와 정을 방문하여 가진 간담회에서.
  • 기후 변화와 같이 매우 큰 문제에 대해서는 펀(Fun)하고, 쿨(Cool)하게, 그리고 섹시(Sexy)하게 대처해야 합니다.
    영어: On Tackling such a big... big scale issue like climate change. It gotta be fun, It gotta be cool, You gotta be sexy, too.
    2019년 9월 환경상에 취임한 직후, 유엔의 기후 행동 서밋에 일본 대표로 참가해 했던 말.
  • 이대로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본은 지금 이대로라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어: のままではいけないと思います。だからこそ、日本は今のままではいけないと思っている。
    2019년 9월, 뉴욕에서의 인터뷰에서.
  • '30년 후의 나는 몇 살이 될까?'라고 재해 발생 직후부터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제가 건강할 수만 있다면 30년 후의 약속을 지킬 수 있을지, 그것을 말씀드릴 수 있는 정치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어: 私の中で30年後を考えたときに、『30年後の自分は何歳かな』と発災直後から考えていました。だからこそ私は、健康でいられれば、30年後の約束を守れるかどうかという、その節目を見届けることが、私はできる可能性のある政治家だと思います。
    2019년 9월 '후쿠시마 현 바깥으로 방사능 오염토를 30년 내에 이전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공약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에서.

외부 링크[편집]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