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정생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서로의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서를 완성해갑시다.

권정생(權正生, 아명(兒名)은 권경수(權慶秀), 1937년 9월 10일~2007년 5월 17일)은 대한민국의 동화 작가, 수필가, 시인이었다.

어록[편집]

  • 어머니가 무섭지만 않다면 소리 질러 울어 버릴 것만 같았다. 그러나 몽실은 울지 못했다. 그렇다고 어머니 말을 그대로 고분고분 들어주지도 못했다.
    • 《몽실 언니》
  • 그때였다. 바깥 골목길로 투박한 발소리가 나면서 화난 남자 어른의 목소리가 들렸다. “오늘은 그냥 가지만, 이담에 와서는 연놈의 주리를 틀어 놓을 테다.” 몽실은 온몸의 피가 거꾸로 서는 듯했다. 어디서 많이 들어 본 남자의 음성이었기 때문이다. 어머니와 싸움을 할 때, 아아 그렇다! 귀가 아프도록 들어 온 친아버지 정 씨의 음성이었다.
    • 《몽실 언니》

외부 링크[편집]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