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과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서로의 지식을 모아 알차게 문서를 완성해갑시다.

김사과(1984년~)는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어록[편집]

  • 노랗고 거대한 꿈이 도시를 모래에 파묻는다.
    • 《테러의 시》
  • 길은 하늘과 구별되지 않는다. 하늘은 모래와 구별되지 않는다. 모래는 도시와 구별되지 않는다. 노란 꿈이 절정에 닿아 있다. 차가 모래 속에서 전진 방금 빠져나온 집이 무너져 내린 것이 보인다. 무너져 내린 집에서 동물의 커다란 비명 소리가 들려온다.
    • 《테러의 시》
  • 꿈에서 나는 새였다. 날개를 접은 채, 높은 탑에 앉아 거리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회색빛의 거리는 평범하고 밋밋했다. 사람들은 모두 한 방향으로 느릿느릿 걷고 있었고, 그 끝은 짙은 안개에 덮여 있었다.
    • 《더 나쁜 쪽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