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니어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 나는 공학과 공학의 역사를 그와 똑같은 방식(바티칸 시스틴 성당에서 사람들의 매너에 실망했지만, "주위의 소란일랑 무시하고" 미켈란젤로의 그림에 집중했을 때 느꼈던 위대함) 으로 바라본다.이 직업(엔지니어)은 그 안에서 자부심과 영감을 발견하려는 사람들에게 본질적으로 영원히 계속되고 있다. -새뮤얼 플러먼, 《교양있는 엔지니어》
  • 어느 누구도 동시에 모든 것이 될 수는 없다. 엔지니어가 예술가나 시인, 또는 인문학자가 되기를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며,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문명이 번성하는 것은 전문가들이 특정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서로 의지하기 때문이다. -- 새뮤얼 플러먼, <<교양있는 엔지니어>> 37쪽
  • 바쁜 엔지니어로서 우리는 그 세상에서 아주 작은 일부분 이상을 탐사할 여력은 없다. 그러나 설령 일부분만 탐사하더라도, 그 해안선을 조망하기만 해도, 여기저기 항구에 들르기만 해도 삶은 더 좋게 바뀐다. -새뮤얼 플러먼,《엔지니어의 인문학 수업》
  • 대부분의 실수는 결국 감독자의 부가적 관리만 있었다면 충분히 찾아낼 수 있는 것들이었다. 더구나 설령 부가적인 관리가 없었더라도, "실패의 절반 정도는 데이터, 도면 등에 대해 (…) 계획 입안 및 건설 과정에 관련된 사람이 비판적으로 검사만 했더라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다." - 새뮤얼 플러먼[1]
  • 공학의 도덕성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은 바로 부주의와 엉성함, 게으름 그리고 집중력 부족이다. 엔지니어는 정직하고 고결하게 시작했다가도 일단 이러한 죄악의 포로가 되면 비도덕적으로 변하고 만다. 양심적으로 시작한 엔지니어는 끝까지 정직해야 한다. - 새뮤얼 플러먼[2]

각주[편집]

  1. 새뮤얼 플러먼, <<교양있는 엔지니어>>, 170쪽
  2. 새뮤얼 플러먼, <<교양있는 엔지니어>>, 171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