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이이(李珥, 1536년 음력 12월 26일 ~ 1584년 음력 1월 16일)는 조선시대의 문신, 성리학자이며 정치가다. 본관은 덕수, 자는 숙헌(叔獻), 호는 율곡(栗谷)·석담(石潭)·우재(愚齋), 아명은 현룡(見龍), 시호는 문성(文成)이다. 강평공(康平公) 이명신(李明晨)의 5대손이며, 통덕랑으로 사후 숭정대부 의정부좌찬성에 추증된 이원수(李元秀)와 정경부인 신사임당의 셋째 아들이었다.

어록[편집]

  • 음(陰)은 움직이는 데에 뿌리 박고, 양(陽)은 고요한 데에 근본 하였네. 움직이고 고요한 것이 한덩어리로 되었는데, 누가 이의(二儀 하늘과 땅)로 나눴는가. 모양은 누렇고 네모난 땅이 바탕이 되었고, 기운은 까맣고 하늘에서 시작되었구나. 하늘과 땅의 공용(功用)이 다른데, 누가 하나로 꿰뚫는가. 하나이기 때문에 신묘(神妙)하고, 둘이기 때문에 물건을 화생(化生)하는구나. 없는 속에 묘하게 있는 것이 들어 있고, 있는 속에 참으로 없는 것이 붙어 있구나. 도(道)는 형상 밖에 있는 것이 아니고, 이치는 물건과 함께 존재하는구나. 돈화(敦化)는 끝이 없고, 천류(川流)는 쉬지 않는도다. 누가 그 기관(機關)을 맡았는고, 아, 저 태극(太極)이로다.
    • 〈이일분수(理一分殊)에 대한 부(賦)〉
  • 아, 바르게 깨우쳐 주는 말은 따를 수 있지만, 자신의 잘못을 고치는 것이 중요하고 완곡하게 인도해 주는 말은 기뻐할 수 있지만, 그 실마리를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일 전하께서 따르기만 하고 잘못을 고치지 않으며 기뻐하기만 하고 실마리를 찾아내지 않아서 신들이 애타게 드리는 중요한 말을 다만 형식적인 말로만 여기신다면, 만백성이 크게 바라는 희망은 여기에서 끊기게 될 것입니다.
    • 〈간원(諫院)이 시사(時事)를 진언(陳言)한 상소〉(1566)
  • 먼저 그 뜻을 크게 하여 성인(聖人)을 목표로 삼고, 조금이라도 성인에 미치지 못하면 나의 일이 끝나지 않은 것이다.
  • 천하의 모든 물건 중에는 내 몸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다. 그런데 이 몸은 부모가 주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