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약용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정약용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정약용(丁若鏞, 1762년 음력 6월 16일, 경기도 남양주 ~ 1836년 음력 2월 22일)은 조선 정조 때의 문신으로, 정치가이자 철학자, 공학자이기도 했다.

어록[편집]

  • 편지가 번화가에 떨어져 나의 원수가 펴보더라도 내가 죄를 얻지 않을 것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하고, 또 이 편지가 수백 년 동안 전해져서 안목 있는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더라도 조롱 받지 않을 만한 편지인가를 생각하면서 써야 한다.
  • 이기적이고 남을 배려하지 않는 자들이 공직자가 되면 방자하고 교만하며 사치해져선, 절제하지 않고 손이 닿는대로 함부로 써버린다. 탐용스러운 자는 주위 사람들과 일을 꾸미게 되고, 한번 일을 꾸미면 그 이득을 나눠야되고, 결국 그것은 국민들의 세금을 갉아먹는 짓이다! -- 《목민심서》 율기6조(절용)
  • 사용을 절약하는 것은 무릇 사람마다 능히 할 수 있으나, 공고를 절약하는 이는 드물다. 공물 보기를 사물처럼 한다면, 그는 곧 어진 목민관이다. -- 《목민심서》 율기6조(절용)
  • 하늘사람에게 '스스로 주인이 될 권리를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