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웨일스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미 웨일스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지미 도널 "짐보" 웨일스(영어: Jimmy "Jimbo" Donal Wales, 1966년 8월 7일 ~ )는 미국의 인터넷 사업가이며, 2001년 무료로 내용이 공개된 백과사전인 위키백과를 설립하여 널리 알려졌다.

  • 상상해보세요. 지구 위의 모든 사람들이 인간의 모든 지식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세상을.
ㅡ 위키미디어 기부 안내
  • 기존의 인터넷 검색 엔진들이 모두 독점의 블랙박스와 같다. 어떻게 순위가 매겨지고 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유저가 알 길이 없다.
ㅡ 싱가포르에서 열린 글로벌 브랜드 포럼

조선일보와 인터뷰[편집]

  • 위키백과와는 별도로 영리 목적의 인터넷 회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각종 강연이나 콘퍼런스에 참가해 돈을 받습니다.
ㅡ 수입에 대한 질문에 대하여
  • 다만 흥미롭고 재미있는 일을 해왔을 뿐입니다. 제가 벌인 일이 인터넷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고, 참여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운이 좋았다고도 할 수 있죠
ㅡ 위키백과를 시작한 이유에 대하여
  • 우리도 많은 논의를 해봤습니다. 첫 번째는 이미 인터넷 사용에 익숙해진 한국인들은 이제 휴대폰을 이용한 인터넷 서비스로 많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위키백과는 웹사이트 기반이어서 휴대폰에 적용시키기가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또 한가지 이유는 유사한 기능을 가진 웹사이트, 네이버 지식인이 있기 때문입니다.
ㅡ 한국어 위키백과의 부진에 관하여
  • 커뮤니티 내에서 협업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전엔 아무도 이것에 대한 믿음이 없었던 때지요.
ㅡ 위키백과에 대한 열광에 대하여
  • 그 점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집단 지성이란 마치 대중들이 모여서 무언가를 이루었다는 점을 연상시킵니다. 그러나 위키피디아 생성 과정을 보면, 전문가의 역할이 큽니다. 예를 들어 수학에 관한 개념을 설명하는 내용이라면 그 개념을 잘 이해하는 수학 전문가가 글의 얼개를 만들 뿐 아니라 세부적인 설명까지 모두 채워 넣습니다. 나머지 수많은 편집자들은 사소한 표현만 고칠 뿐이죠. 그래서 저는 집단 지성보다는 커뮤니티에서의 협업이란 말을 좋아합니다
ㅡ 집단지성이 전문가지성을 이겼다는 세간의 평가에 대하여
  • 위키피디아는 사용자들이 만든 커뮤니티입니다. 따라서 절대 진리는 아닙니다. 우리는 미리 고지를 하고 있기 때문에 법률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위키피디아만 그런 게 아니라 대부분의 인터넷 서비스 회사들의 공통점입니다. 특히 법률, 의료와 같은 전문분야는 해당 전문가들에게 문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ㅡ 면책 규정에 관하여
  • 한국과 일본 사이에 독도냐, 다케시마냐 명칭을 놓고 갈등이 있죠. 이 문제로 한때 양쪽 국민 모두가 제게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물론 한국판과 일본판 위키피디아에는 각각 독도와 다케시마로 다르게 실리고 있죠. 하지만 아무래도 영어판 위키피디아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ㅡ 독도 표제어 문제어에 관하여. 웨일스는 이 질문을 교묘히 회피했다
  • 위키미디어 재단이 존재하는 한 그럴 리 없습니다. 위키백과가 영리 목적으로 바뀌는 순간 사용자들은 위키백과를 떠날 겁니다. 위키백과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사회적으로 가치 있는 일을 하자는 공감대에서 만들어졌습니다.
ㅡ 위키백과의 영리 여부에 관하여
  • 사실 대부분의 나라에서 전통적인 오프라인 백과사전은 잘 팔리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건 반드시 위키백과 때문만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IT 기업에서 CD 형태의 각종 백과사전을 아주 싸게 공급하고 있습니다. 브리태니커도 이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고요. 오래된 기업일수록 새로운 기술 변화에 적응하는 일이 힘든 것입니다.
ㅡ 인쇄 산업의 부진이 위키백과 탓 아니냐는 질문에 대하여

사이버 모욕죄 비판[편집]

  • 식당에서 손님들이 스테이크를 먹기 위해 나이프를 쓴다고 손님들을 철창에 가둔 채 서비스를 해야 하나?
ㅡ 이명박 정부의 인터넷 규제 정책 풍자
  • 온라인에서 실명을 강요하는 것은 실제로 규제의 효과도 없고 다른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 온라인상에서는 누구를 공격하려는 의도가 아니더라도 여러 이유로 실명으로 의견을 밝히길 꺼리는 사람들이 많다. 단지 문제를 일으키는 몇사람을 찾기 위해 전체적으로 익명성을 없애는 건 위험하다. 인터넷 실명제를 서비스업체에 강제하면, 전체 인터넷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구글은 한국에서 철수해 다른 곳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 이렇게 될 경우 한국 정부는 중국식 방화벽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한 규제하기 어렵고, 한국 인터넷업체들은 미국, 일본 등에 근거지를 둔 웹사이트와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많은 규제, 특히 정부에서 하향식으로 규제하는 방식은 효과적이지 않다. 온라인, 오프라인 똑같이 책임질 수 있는 기반이 필요하며, 건전한 온라인 커뮤니티 형성이 중요하다
ㅡ 사이버 모욕죄 비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