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속담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동·식물과 관련된 속담[편집]

  • 개같이 벌어서 정승같이 쓴다
  • 개 눈에는 똥만 보인다
  • 개는 잘 짖는 다고 좋은 개가 아니다
  • 개도 닷새만 되면 주인을 안다
  • 개미 구멍이 둑을 무너뜨릴 수도 있다
  • 고슴도치에 놀란 호랑이 밤송이 보고 절한다
  • 고양이가 발톱을 감춘다
  • 고양이 목에 방울 단다
  • 고양이 죽은데 쥐 눈물만큼
  • 돼지 발톱에 봉숭아 들이기
  •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나무란다
  •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난다
  • 배부른 고양이는 쥐를 잡지 않는다
  •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 점잖은 고양이가 부뚜막에 먼저 올라간다
  • 조용한 고양이가 쥐를 잡는다
  •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난다.
  •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 호랑이 굴에 들어가야 호랑이 새끼를 잡는다
  •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바짝 차리면 산다
  • 뱁새가 황새(를) 따라간다
  •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산다.
  • 뱁새황새를 따라가단 가랭이가 찢어진다.
  • 개똥도 약에 쓰려니 없다.
  •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겅보고 놀란다.
  •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
  •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
  • 포수 집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다른 속담[편집]

  • 홍수에 마실 물 없다더라.
  • 금강산도 식후경이다.
  • 호랑이도 제 말하면 온다.
  •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
  • 부뚜막의 소금도 넣어야 짜다.
  • 수염이 석 자라도 먹어야 양반이다.
  • 우물가에서 소금달라 한다.
  •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 세살 버릇이 여든간다.
  •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 속은 모른다.
  • 게으른 귀신은 국도 못 얻어먹는다.
  • 원수는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다.
  • 말못하는 짐승이 사람보다 낫다.
  • 모난 돌이 정 맞는다.
  • 낫 놓고 기역자도 모른다.
  • 눈 가리고 아웅.
  •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뺀다.

자음 순 속담[편집]

이 부분의 본문은 가나다순 한국 속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