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스 베버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막스 베버는 독일의 사회과학자이자 사상가이다.

어록[편집]

직업으로서의 학문[편집]

  • 오늘날 진실로 결정적이며 유용한 업적은 항상 전문적 업적입니다. 그러므로 말하자면 일단 눈가리개를 하고서, 어느 고대 필사본의 한 고전을 옳게 판독해 내는 것에 자기 영혼의 운명이 달려 있다는 생각에 침잠할 능력이 없는 사람은 아예 학문을 단념하십시오. 이런 능력이 없는 사람은 우리가 학문의 <체험>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을 결코 자기 내면에서 경험하지 못할 것입니다.
  • 진실로 <완성>된 예술품은 능가되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 또 그것은 낡아 버리지도 않습니다. 개개인은 이러한 완성된 예술품의 의의를 각각 다르게 평가할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도 예술적 의미에서 진실로 <완성>된 작품이 다른 하나의, 역시 <완성>된 작품에 의해 <추월당했다>라고는 결코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이에 반해 학문에서는 자기가 연구한 것이 10년, 20년, 50년이 지나면 낡은 것이 돼 버린다는 사실을 우리 모두는 알고 있습니다. 이것이 학문연구의 운명이며 더 나아가 학문연구의 목표입니다.

직업으로서의 정치[편집]

  • 정치가에게는 주로 아래 세 가지 자질이 결정적으로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열정, 책임감 그리고 균형감각이 그것입니다.
  • 자신이 제공하려는 것에 비해 세상이 너무나 어리석고 비열하게 보일지라도 이에 좌절하지 않을 자신이 있는 사람, 그리고 그 어떤 상황에 대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라고 말할 능력이 있는 사람, 이런 사람만이 정치에 대한 '소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막스 베버 관련 어록[편집]

  • 40여 년간 나처럼 험상궂게 생긴 베버라는 작자의 유령과 동고동락해 왔습니다. 그의 글이 워낙 어려워 저주를 퍼붓기도 하고 천재적 통찰에 환희를 느낀 적도 많습니다. 몹시 사랑하면서도 한편으론 꼴도 보기 싫은 사람이랄까요.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