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위키인용집 - 인용 모음집.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진중권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진중권(陳重權, 1963년 4월 27일 ~ )은 대한민국의 대표적 진보계 지식인이자 문화평론가이다.

출처 있음[편집]

  • 말을 해도 못 알아들으니 솔직히 이길 자신이 없다.

미국산 소고기 반대 운동[편집]

  • 국민들의 분노하는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서 대통령이 특별히 준비하신 개그라고 생각한다. ㅡ 촛불시위에 사용된 초 만 개를 누구 돈으로 구입했는지 조사하라고 말한 것을 두고.
  • 학창시절에 보던 풍경이 지금 눈앞에서 다시 연출되니까 마치 과거로 돌아간 느낌.
  • 1일 새벽 4시쯤 갑자기 전경들의 태도가 공격적으로 변하면서 시민들을 구타하고 끌고 갔다. 나도 연행되는 과정에서 주먹으로 맞고 발길질을 당해 안경이 망가지고 방송용 마이크도 빼앗겼다.

《네 무덤에 침을 뱉으마》[편집]

1963년 진중권은 86년 서울대 미학과를 마치고 입대 귀환한 후, 92년 소련의 '구조기호론적 미학'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미학강의〉, 〈맑스레닌주의 미학원론〉, 컴퓨터 미학입문서 〈예술 기호 정보〉를 번역하였고, <미학 오딧세이〉를 집필하였으며, <춤추는 죽음〉으로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에 유학 갔으나 중퇴 후 한국에 돌아왔다.

디 워》에 대한 비판[편집]

  • 비평의 최대 예의는 가장 객관적이고 냉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ㅡ 영화 자체 평가의 질문에 답하기 전 비평가의 정의를 내리며.
  • 데우스엑스마키나라는 말이 있다. ㅡ 기계장치를 타고 내려온 신이라는 뜻으로 고대 그리스에서 비극 작가들이 곤경에 처한 주인공을 어떻게 구해낼지 모를 때 기계장치를 타고 내려오는 신의 역할을 하는 배우. 《디 워》의 허술한 이야기 구조를 이에 비유함.
  • 이것을 누가 말했냐면 2500년 전에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이다. ㅡ 우연에 맡기는 것을 피하는 것이 극작술의 기초라며 《디 워》가 그 기초에 벗어난다고 평가.
  • 평론가들의 평론이 짤 수밖에 없다. ㅡ 결말에서조차 주인공이 한 일이 없는 허술한 스토리 구조를 가진 영화라고 지적.
  • 바둑으로 치면 대마가 잡힌 것이다. 바둑알은 상아다. 이것을 국산기술로 깎았다고 칭찬만 할 순 없다. ㅡ 영화 전체의 플롯이 없다는 것을 말하며.
  • 쟤들 촬영하다가 감독 몰래 사귀었나보다. ㅡ 주인공들이 하는 일이 없다며, 그렇다면 연애라도 해야 한다고 지적.
  • 관객이 울지 않으니까 용이 대신 울고 지나가더라. ㅡ 배우와 스토리에 감동이 없다는 것을 지적.
  • 지금 말을 못한다. 옛날에 황우석때 말 못한 것처럼. ㅡ 《디 워》를 평가한 글이 네티즌으로부터 테러 당한 경우를 비유.
  • 네티즌이 하는 걸 보고 꼭지가 돌더라고요. ㅡ 시민논객이 냉정한 비평이 그동안 없었다고 지적하자 냉정한 비평을 했고, 평가한 이유를 설명.
  • 충무로와 저와의 관계는 지하철 갈아타는 관계구요. ㅡ 네티즌이 한 이야기 중 '충무로의 사주를 받았나'라는 글에 답하며.
  • 왜 심형래 영화에 대한 말을 하는 것이 위험한 것입니까? 국가보안법입니까? ㅡ 시민논객이 진중권의 '네티즌이 하는 걸 보고 꼭지가 돌았다'는 말에 대해 지적하자.
  • 대중들이 발동이 났다. ㅡ 지금까지 애국주의 코드가 없었던 건 아니지 않은가에 대한 사회자의 질문에 영화의 평가 이전 심형래감독을 응원하는 대중이 많음을 지적.
  • 거기(할리우드)서도 무릎팍도사 할 겁니까? ㅡ 영화 개봉 전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심형래의 인간극장 코드를 지적하며.

6.10 항쟁 지금과 옛날의 다른 점[편집]

  • 옛날에는 민족운동투쟁사가 앞장서고 국민들이 그것을 뒤따랐지만 지금은 국민들이 먼저 나서고 민족운동투쟁사가 뒤따라가는 형식이 되어 버렸어요. ㅡ 단박 인터뷰에서.
  • 이제 이명박정부는 국민의 소리를 들어줘야 할 때입니다. ㅡ 단박 인터뷰에서.

자살에 대해서[편집]

  • 앞으로 ‘자살세’를 걷었으면 좋겠어요. 왜냐면 시체 치우는 것 짜증 나잖아요. ㅡ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의 자살에 대해 부정적인 면을 지적하며.
  • 검찰에서는 청산가리를 준비해놓고, 원하는 넘은 얼마든지 셀프 서비스하라고 하세요. ㅡ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의 자살로 인해 검찰 수사 중 '자살을 하겠다'고 협박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출처 없음[편집]

이명박에 대한 비판[편집]

  • 이명박을 2MB라고 하는 것은 2메가바이트밖에 안 되는 사람이라서.
  • 나라 밖에 가면 그렇게 만만한 분이다. 다 퍼주지 않느냐. 그런데 나라 안에서는 그렇게 기세가 등등하신지 모르겠다.
  • 이명박 정부는 이제 국민의 말을 들어줘야 할 때입니다. ㅡ 단박 인터뷰에서.

진중권에 대한 인용[편집]